라운지
피진 콜렉티브
Installation, 2005
내일이 와도 나를 사랑할건가요?, 여성사 전시관 서울
나무, 천막천, 이불솜, 가변크기

여성의 역사를 다루는 전문 전시관이자 문화공간으로서 여성사 전시관에는 상설전시관으로 바로 들어가기 전에 규모가 작지 않은 로비공간이 자리하고 있다. 개인이 다른 개인을 만나면서 그리고 가족을 시작으로 사회라는 집단을 구성하면서 야기되는 감정을 살펴본다는 취지로 기획된 이 전시에 초대되었을 때 우리는 아주 단순히 단체관람이나 개별적으로 방문하는 사람들이 관련자료들을 들추어보거나 이야기를 나누고 쉴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기로 했다.
테이블이기도 하고 의자이기도 한 이 평상들은 각각의 높낮이와 서로 다른 면적을 갖도록 제작되었다. 기본적으로 나무틀 위에 이불솜을 넣어 편안함을 제공하면서도 경계나 위험표시로 쓰이는 노랑과 검정의 사선패턴 천막 천으로 씌워 놓았다. 이용자들은 위험에 처해서 쉬고 있거나 따로 또 같이 헤쳐 모이는 능동적 경계를 이루는 풍경을 제공하는 것이다.

-

LoungePidgin Collective
Installation, 2005
Will you love me tomorrow?
History of women Exhibition Hall, Seoul
Wood, tent cloth, batting, size variable

There is a fairly spacious lobby in front of the permanent exhibition room of the History of women Exhibition Hall which had been built not only to illuminate the histories of women but also function as a cultural space. Invited to its exhibition on the emotions and feelings which individuals have when they come to meet others, or organize groups or societies starting with family, we planned to provide a place where group or individual visitors could fine reference materials, or have a talk, or take a rest.
We produced flat benches in a way that had different heights and areas. They could be used both as tables and chairs. To give comfort, the wood frames were covered with batting, which was again wrapped with tent cloth in a black and yellow diagonal pattern. This pattern is usually used for cautioning or warning people of danger. As a result, all these made a scene where people in danger were taking breadth, or on a full alert to disperse at any moment to come back together again (in a Korean military term, “Heachyeo moy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