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 Tannenbaum
2017~
7 Sound Platforms, recording room
On going performance project
Recording system, microphone, headset,
iPad, HD monitor, articial pine tree


1.
전나무
독일 민요
Der Tannenbaum
Composer: German folk song
2.
적기가 赤旗歌
영국 노동당의 노래
작사: 1889년 짐 코넬 / 작곡: 독일 민요
The Red Flag
British Labour Party song
Lyrics: Jim Connell, 1889 / Composer: German folk song
3.
愛國 1910년대 일제 강점기 애국가
작사: 미상 / 작곡: 독일 민요
Aeguk Korean national anthem
Sung in the 1910s during Japanese colonial rule
Lyrics : Unknown / Composer: German folk song
4.
일본 적기가 赤旗の歌
영국 레드 플래그를 번역한1920년대 일본 공산주의자들의 노래
일본어 번역: 카쓰마로 아카마쓰 / 작곡: 독일 민요
Akahatano Uta, The Red Flag 1920s Japanese communist song
Lyrics : Original Jim connell lyrics written in 1889 translated by
Katsumaro Akamatsu
Composer: German folk song
5.
적기가赤旗歌
1930년대 일제 강점기 공산주의자들의 항일투쟁가
작사: 일본 적기가 ‘아까하타노 우타’ 직역 /작곡: 독일 민요
The Red Flag, 1930s Korean version
Sung by anti-Japanese proletarians during Japanese colonial rule in the 1930s
Lyrics: “Akahatano Uta” translated to Korean from Japanese
Composer: German folk song
6.
소나무
한국 중고등학교 음악 교과서 수록 버전
독일 민요
Pine Tree 
Korean children’s song version
Composer: German folk song
7.
오! 크리스마스 트리
크리스마스 캐롤 영어 버젼 
독일 민요
O Christmas Tree
Christmas carol, English version
Composer: German folk song

임민욱의 2017년 신작 <소나무야 소나무야>는 독일 민요이자 크리스마스 캐롤인 <탄넨바움>에서 출발하여 시대와 국가를 경유하며 변화한 노래의 서로 다른 맥락을 추적한 아카이브 형식의 사운드 설치작품이다.
독일의 <탄넨바움>은 영국에서 차용되어 <레드 플래그(The Red Flag)>라는 노동가로 변형되었고, 1920년대 일본의 <아카하타노 우타(赤旗の歌)>라는 민중가요로 번안되었다. <탄넨바움>은 1910년대 국내에 유입되어 <애국(가)>으로 불렸으나, <아카하타노 우타>를 들은 독립운동가들이 이를 직역하여 현재 알려진 <적기가>로 불렸으며, 이후 북한으로 유입되어 광복 이후에 혁명가요로 불렸다. 즉 <탄넨바움>은 어떠한 장(場)에서 누구의 몸을 매개로 삼아 불리는가에 따라 애국가로, 노동가요로,
항일투쟁가로, 그리고 혁명가요로도 불리는, 비어있는 기표와도 같은 것이다. 작가는 낭만적인 노래 <탄넨바움>이 시대와 장소를 관통하며 공동체를 체현하는 노래로 변화하는 소리의 이러한 보편적인 순환과정에 주목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관객이 실제로 노래를 부를 수 있는 플랫폼을 설치작업의 형태로 전시하는데, 이중 우리가 부를 수 없는 단 하나의 노래는 현재도 진행 중인 한국분단의 역사적 산물이다.

Lim Minouk’s new work in 2017, O Tannenbaum, a sound installation in the form of archives, starts with the carol O Tannenbaum, which originated in German folk song, and tracks the different contexts of the song and how it changed while traveling the times and nations. O Tannenbaum transformed repeatedly in the 20th century, being adapted as the English workers’ song The Red Flag and in the 1920s in Japan as the people’s song Akahata no uta (Song of the Red Flag). Introduced in Korea in the 1910s, O Tannenbaum was sung as the national anthem of Korea, but after hearing Akahata no uta Korean independence fighters translated its lyrics to sing it as Jeokgiga (Red Flag Song). Later the song made its way to North Korea, where it was transformed into a revolutionary song after Korea’s independence from Japanese colonial rule. In other words, O Tannenbaum became a vessel for adaptation, as an empty signifier, depending on whose body made contact with which ideology in which era, becoming in turn a national anthem, a workers’ song, an anti-Japanese independence song, or a communist revolutionary song. In this piece, the artist focuses on the general circulative process of sound by which a song could transform itself from the romantic song O Tannenbaum into songs that embody communities passing through time and space. At this exhibition, the piece is presented as an installation that encourages visitors to sing on a platform. One version of the song that cannot be sung is the result of the historic division of the two Koreas, which is still ongoing.

1_japanese-red-flag--zero-jigen-leader-sing-ss.jpg
       
1_tannenbaum-fine-tree-hung-ss.jpg
       
1_o-tannenbaum.jpg
       
1_o-tannenbaum4.jpg
       
1_from-inside-recording-room-ss.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