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rtable keeper_Sea
2020
HD video and sound in loop, site specific installation
5min22sec
Suwon Museum of Arts

Seam
2020
Mixed media
Suwon Museum of Arts
Korean traditional costume, hemp cloth for dog, glass, buoy, canes, light bulb, holographic film, wood, artificial hair, debris, overturned scaffolding

The fifth anniversary exhibition of SUMA Born, a Woman installation view

<봉긋한 시간>, <솔기> 장소특정적 영상 설치 전경
수원시립미술관 개관 5주년 기념전 《내 나니 여자라,》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수직으로 내려다보는 듯한 드론의 위치에서 목격된, 얕은 바다에서 헤엄치는 이 여자가 좀 이상해 보이는 것은 그녀의 자연스러운 움직임을 방해하면서도 보호하는 것 같은 플라스틱 부유물 때문이다. 퍼포머의 동선은 제한적이지만 덕분에 휴식을 가질 수 있는 듯하다. 무한한 바다가 떠다니는 ‘무대’로 전치되고 변형되어 있다. 퍼포머의 동선 안으로 갑자기 한복이 가라앉는 모습이 시각적으로 감지된다. 동시대 젊은 여성의 신체와 한복은 함께 있기에 어색하다. 전통과 현재, 할머니와 손녀, 기억과 미래, 삶과 죽음 사이를 뒤적거리는 작가의 신중한 의도로도 읽힌다. 망망대해에 동그라미를 긋고 삶과 죽음의 순환적 고리를 설치하려는 전략으로도 읽힌다. 생각이 많아진다. 임민욱의 영상 설치 ‹봉긋한 시간›은 부단한 움직임과 움직임을 조건 짓는 원형의 부유물, 문득 함께 있는 한복의 움직임을 통해 불연속적인 세대의 공존을 유도한다. 오브제 조각 ‹솔기›는 삼베로 지은 수의, 공사장에서 주워온 잔해들, 반짝거리며 빛이기도 한 유리 오브제들로 구성된 설치 작품이다. 썩지 않는 물질들과 허망한 빛을 발하면서 희망도 슬픔도 사유도 집중도 빨아들이고 건드릴 것만 같은 유리 오브제들, 그리고 신체의 물질적 죽음과 소멸의 알레고리로서의 수의의 나란한 공존이나 병치는 어떤 확실성으로 이 불가능한 공존을 거부할 것인지 어떤 상상력으로 이 불가능한 공존을 견디거나 긍정에 이를 것인지에 의거해 전혀 다른 “생각”을 도출하게 될 것이다. 혜경궁 홍씨의 책을 읽으면서 자신의 죽은 할머니, 봉희 할머니를 떠올리게 되었다는 작가는 평범한 자신의 할머니, 어떤 기록도 남기지 않은 할머니, 자신에게 “상상의 힘을 가르쳐준” 할머니‘를 위한’ 작업을 제출한 것 같다. 영상 속 퍼포머인 딸, 수의를 지은 작가, 상상력의 원천인 할머니가 경험적 서사 없이 배음(背陰)으로 함께 움직인다. 삶은 이미 항상 죽음과 이별을 전제한다는 것, 이별은 끝이 아니라 개방의 시간이었다는 작가의 경험에 의거한 깨달음, 수의와 한복을 직접 지어본 사람(의 신체)만이 감지했을 솔기의 물질적 실재와 봉긋함의 서정. 밋밋하게 균질화된 역사주의적 시간에 솔기를 만들고 적대적이라고 가정된 사태를 인접이나 연접으로서 맞닿게 만드는 것."
-양효실, <내 나니 여자라> 도록 서문에서

The Fifth Anniversary Exhibition of SUMA

Born, A Woman

Suwon Museum of Art(SUMA) presents its fifth anniversary exhibition, Born, A Woman. This event aims to explore contemporary sentiments on the museum’s annual theme, ‘woman,’ through a key figure in Suwon’s local history – Hyegyeonggung Hong.

Since its inauguration in 2015, SUMA has been endeavoring to make meaningful inquiries into and reflections on the cultural and historical values of Suwon in the present context. Continuing to collect, research, and exhibit various findings on women’s narratives, the museum brings these efforts to culmination through this exhibition, illuminating intersecting threads of diachronic and synchronic perspectives on women in the tumultuous throes of gender politics throughout Suwon’s history.

The title Born, A Woman, gestures back to Hanjeungrok - an memoir written by the mother of Joseon Dynasty’s 22nd king Jeongjo and the bride of his father Sadoseja, Hyegyeonggung Hong. The sorrowful phrase ‘(I was) born (and it turned out to be that I was) a woman,’ utter by a women whose birth – expectantly awaited, having been preceded by an auspicious prenatal dream of a black dragon – was seen as a disappointment in Joseon’s androcentric society, is emblematic of women’s alienation and disadvantage at the time. The comma, meanwhile, aspires to new perspectives that seeks out the infinite potential and momentum of women in their fluid crossings of solid boundaries and institutionalized restrictions.

Born, A Woman, aims to examine how contemporary women understand themselves through and against such historical burdens to expand their roles and significance. We hope that by uncovering the numerous layers of femininity that are embedded in our daily encounters, the exhibition would serve as an opportunity for us to reinstate elided or fragmented narratives, and reawaken senses or moments we may have inadvertently elided. In doing so, we envision SUMA’s future role as a site of collaborative search and connection, whereat we may introduce and explore contemporary issues of women.

Text from the SUMA 's website
https://suma.suwon.go.kr/exhi/current_view.do?lang=en&ge_idx=1154#none

1_seam-light-keeoer-sm.jpg
       
1_seam-inside-sm.jpg
       
1_seam-inside-doghead-sm.jpg